사전예약하기
프로그램명
 
일시
신청자명
연락처
- -
예약인원
비밀번호
(4자리)
예약하기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
안내사항

관람을 원하는 프로그램의 ‘예약’ 버튼을 클릭한 후 정보를 입력하시면 현장에서 티켓으로 교환 가능한 문자가 발송됩니다. 공연 당일 해당 문자를 소지하시고 관람 20분전까지는 반드시 티켓으로 교환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선착순으로 마감됩니다. ‘마감’이라고 표시된 프로그램은 예약할 수 없습니다.(예약 취소 및 공석 발생 시 현장 참여 가능)

공연은 1인 4매, 체험의 경우 1인 2매로 예약 인원이 제한됩니다.

체험은 체험에 참여하실 인원만 신청바랍니다. 체험에 참여하지 않아도 현장 동행이 가능하니 어린이를 동반하는 부모님께서는 이점 유의하여 예약 바랍니다.

티켓 분실 시 어떠한 사유에도 재 발행이 불가하며, 티켓 미소지 시 공연장 입장이 불가하오니 티켓 보관에 유의하여주시기 바랍니다.

관람 20분전까지 티켓 미 수령 시 티켓은 현장 배부용으로 전환됩니다. 반드시 사전에 티켓을 수령 받으시기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개별 공연(체험)별로 관람 전일 5시에 마감됩니다. 신청 시 참고 바랍니다.

공연 당일 티켓 교환은 공연 1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공연 20분전부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신청 취소를 원할 경우 ‘ 나의사전예약리스트’ 페이지에서 반드시 삭제 바랍니다.

단체 예약은 별도 문의전화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사전예약 완료
 
예약확인은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안내사항

관람을 원하는 프로그램의 ‘예약’ 버튼을 클릭한 후 정보를 입력하시면 현장에서 티켓으로 교환 가능한 문자가 발송됩니다. 공연 당일 해당 문자를 소지하시고 관람 20분전까지는 반드시 티켓으로 교환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선착순으로 마감됩니다. ‘마감’이라고 표시된 프로그램은 예약할 수 없습니다.(예약 취소 및 공석 발생 시 현장 참여 가능)

공연은 1인 4매, 체험의 경우 1인 2매로 예약 인원이 제한됩니다.

체험은 체험에 참여하실 인원만 신청바랍니다. 체험에 참여하지 않아도 현장 동행이 가능하니 어린이를 동반하는 부모님께서는 이점 유의하여 예약 바랍니다.

티켓 분실 시 어떠한 사유에도 재 발행이 불가하며, 티켓 미소지 시 공연장 입장이 불가하오니 티켓 보관에 유의하여주시기 바랍니다.

관람 20분전까지 티켓 미 수령 시 티켓은 현장 배부용으로 전환됩니다. 반드시 사전에 티켓을 수령 받으시기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개별 공연(체험)별로 관람 전일 5시에 마감됩니다. 신청 시 참고 바랍니다.

공연 당일 티켓 교환은 공연 1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공연 20분전부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신청 취소를 원할 경우 ‘ 나의사전예약리스트’ 페이지에서 반드시 삭제 바랍니다.

단체 예약은 별도 문의전화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
나의 사전예약 검색
신청자명
연락처
- -
비밀번호
(4자리)
검색
안내사항

사전예약 시 입력하셨던 이름, 연락처, 비밀번호(4자리)로 신청내역 검색이 가능합니다.

신청 취소는 예약 마감일(10월05일)까지 가능하며 수정 시에는 인원만 수정이 가능합니다.

신청자명 또는 연락처 수정 시에는 삭제 후 다시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2023전주세계소리축제
NEWS

언론속 소리축제

[전북일보] [2023 전주세계소리축제 리뷰] 세계소리축제의 모범적 전형을 만나다!
관리자2023-11-13 11:08:11210

2023년 10월 13일(금)


                          이종민 명예교수


땡그랑 땡그랑 땡그랑 땡그랑... 무대 한편이 밝아오면서 요령소리가 아득하게 다가온다.

하얀 소복 차림의 요령잡이가 상여소리 앞소리로 행렬을 이끌자 다양한 악기 연주자들이

뒤따르며 뒷소리를 받는다.


시작부터가 예사롭지 않다. 음악도 그렇지만 무대 위에서의 동선(動線)까지 꼼꼼하게 계산한

기획연출이다. 공연 전체에 대한 소개 후 무대 전환을 위한 기다림도 없다. 이런 등장 연출로

청중들은 자기도 모르게 어떤 경건한 제례의식에 참여한 숙연함에 빠지게 된다.  


그렇게 세계소리축제의 한 모범적 전형과 만났다. 한국-캐나다 수교 60주년 기념으로

제작된 [리-오리엔트](“re-Orient”) 얘기다.


소리축제의 정체성에 논란은 아직도 진행 중이지만 판소리를 중심으로 세계의 다양한

목소리 음악(vocal music)을 모아보겠다는 애초의 취지까지 부인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하지만 판소리를 어떻게 결합 배치할 것인지, 목소리 음악의 범위를 어디까지로 할 것인지

등의 실질적인 문제에 부딪히면 적지 않게 당황하게 된다. 판소리는 물론 세계 민속 음악에

대한 내공이 동시에 깊어야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새로운 연주형태를 기획하기 보다는

기왕의 연주단과 음악을 단순 소개하는 차원에 머무르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런데 아니었다. 음악감독의 판소리에 대한 이해가 넓고도 깊었다. 무대가 5개의 연주곡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판소리 다섯 바탕의 ‘눈대목’을 중심으로 두고 있다. [심청가]의 ‘상여소리’ 

[적벽가]의 ‘새타령’ [수궁가]의 ‘상좌다툼’과 ‘범 내려온다’ [춘향가]의 ‘갈까부다’와 ‘어사출두’

그리고 [흥보가]의 ‘박타는 대목’이 그것이다. 


여기서 눈여겨 볼 것은 동양의 오방(동서남북중) 개념까지를 염두에 두었다는 점이다.

특이한 것은 시작이 죽음(상여소리)이라는 점이다. 여기에는 죽음이 끝이 아니라는 종시(終始)의

사상이 배어 있다. 축제 마당이 죽음으로 마무리될 수는 없다. 죽음으로 끝나는 삶에는 전쟁의

아픔(새타령)도 있고 잔치의 흥겨움(범 내려온다)도 있으며 이별과 만남의 옥신각신

(갈까부다와 어사출두)도 있다. 


이러한 과정을 거쳐 관객들과도 어우러지는 잔치마당(박타령)으로 마무리 된다. 마지막 박타는

대목에서 박에서 쏟아져 나오는 복(福)을 연주에 참여한 악기들의 화려한 솔로연주로 대신한 것은

특히 기발하다. 별도의 연주자와 악기 소개를 건너뛸 수 있게 된 것이다. 더구나 청중들과 흥겹게

]주고받는 모습은 판소리 마당의 분위기를 제대로 재현해내고 있다. 그렇게 청중들의 카타르시스를

최고도로 끌어올려 환호의 기립박수를 이끌어내고 있는 것이다.


못지않게 눈여겨 볼 것은 각 연주의 완성도다. 판소리와 페르시아 음악이 병렬적으로 나열된 것이

아니라 유기적으로 결합되어 있다. 눈대목의 내용이 때로는 오래 전 페르시아의 시와 어우러지고

(이 부분에서 아쉬움이 조금 있다. 이 시노래의 내용이 화면을 통해 자막으로 전해질 수 있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때로는 안성맞춤의 대금이나 북장단은 물론 세타르, 카눈, 톰박 등의 악기 연주와

다투듯 하나가 되기도 한다.


이렇게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세계 순회공연까지 준비하고 있다니 박수를 보낼 수밖에 없다.

이를 통해 세계소리축제의 위상도 높이고 판소리의 세계적 확산에도 크게 기여했으면 참 좋겠다.


이종민 명예교수는,

전북대학교 영어영문학과 명예교수로 퇴임 후 완주인문학당을 중심으로 인문학 확산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기사원문보기] https://www.jjan.kr/article/20231015580133


PART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