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예약하기
프로그램명
 
일시
신청자명
연락처
- -
예약인원
비밀번호
(4자리)
예약하기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
안내사항

관람을 원하는 프로그램의 ‘예약’ 버튼을 클릭한 후 정보를 입력하시면 현장에서 티켓으로 교환 가능한 문자가 발송됩니다. 공연 당일 해당 문자를 소지하시고 관람 20분전까지는 반드시 티켓으로 교환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선착순으로 마감됩니다. ‘마감’이라고 표시된 프로그램은 예약할 수 없습니다.(예약 취소 및 공석 발생 시 현장 참여 가능)

공연은 1인 4매, 체험의 경우 1인 2매로 예약 인원이 제한됩니다.

체험은 체험에 참여하실 인원만 신청바랍니다. 체험에 참여하지 않아도 현장 동행이 가능하니 어린이를 동반하는 부모님께서는 이점 유의하여 예약 바랍니다.

티켓 분실 시 어떠한 사유에도 재 발행이 불가하며, 티켓 미소지 시 공연장 입장이 불가하오니 티켓 보관에 유의하여주시기 바랍니다.

관람 20분전까지 티켓 미 수령 시 티켓은 현장 배부용으로 전환됩니다. 반드시 사전에 티켓을 수령 받으시기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개별 공연(체험)별로 관람 전일 5시에 마감됩니다. 신청 시 참고 바랍니다.

공연 당일 티켓 교환은 공연 1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공연 20분전부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신청 취소를 원할 경우 ‘ 나의사전예약리스트’ 페이지에서 반드시 삭제 바랍니다.

단체 예약은 별도 문의전화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사전예약 완료
 
예약확인은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안내사항

관람을 원하는 프로그램의 ‘예약’ 버튼을 클릭한 후 정보를 입력하시면 현장에서 티켓으로 교환 가능한 문자가 발송됩니다. 공연 당일 해당 문자를 소지하시고 관람 20분전까지는 반드시 티켓으로 교환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선착순으로 마감됩니다. ‘마감’이라고 표시된 프로그램은 예약할 수 없습니다.(예약 취소 및 공석 발생 시 현장 참여 가능)

공연은 1인 4매, 체험의 경우 1인 2매로 예약 인원이 제한됩니다.

체험은 체험에 참여하실 인원만 신청바랍니다. 체험에 참여하지 않아도 현장 동행이 가능하니 어린이를 동반하는 부모님께서는 이점 유의하여 예약 바랍니다.

티켓 분실 시 어떠한 사유에도 재 발행이 불가하며, 티켓 미소지 시 공연장 입장이 불가하오니 티켓 보관에 유의하여주시기 바랍니다.

관람 20분전까지 티켓 미 수령 시 티켓은 현장 배부용으로 전환됩니다. 반드시 사전에 티켓을 수령 받으시기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개별 공연(체험)별로 관람 전일 5시에 마감됩니다. 신청 시 참고 바랍니다.

공연 당일 티켓 교환은 공연 1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공연 20분전부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신청 취소를 원할 경우 ‘ 나의사전예약리스트’ 페이지에서 반드시 삭제 바랍니다.

단체 예약은 별도 문의전화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
나의 사전예약 검색
신청자명
연락처
- -
비밀번호
(4자리)
검색
안내사항

사전예약 시 입력하셨던 이름, 연락처, 비밀번호(4자리)로 신청내역 검색이 가능합니다.

신청 취소는 예약 마감일(10월05일)까지 가능하며 수정 시에는 인원만 수정이 가능합니다.

신청자명 또는 연락처 수정 시에는 삭제 후 다시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2023전주세계소리축제 2023.09.15.~09.24
지키는 것과 변하는것은 같다
그게 우리를 살아있게 하니까!

언론속 소리축제

[프레시안] 전주세계소리축제 실내예술제 vs 축제 방향성 고민 남기고 폐막
관리자2022-09-27 13:58:14122

'예술제'로서의 성격을 강화한 전주세계소리축제(이하 소리축제)가 열흘간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축제성'이 간소화된 부분에 대한 논란이 이어질 전망이다.  소리축제측도  이 부분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축제'로 깊은 여운과 화제를 뿌리며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전주세계소리축제(조직위원장 김한, 이하 소리축제)는 코로나 19라는 긴 터널을 지나 올해 축제기간을 

닷새에서 열흘로 늘리는 등 ‘실내공연 중심 예술제’로의 선언을 충실히 구현했다는 평이다. 

이는 수년 사이 정상적인 축제 운영을 위협해 온 감염병과 기후변화에 주목하고 이를 효과적으로 

대비해 안정적인 축제를 운영하는데 집중하기 위한 전략이었다. 소리축제측은 5일 평균 150회의 

공연에서 10일 76회로 축소한 것은 공연의 질적 가치에 주목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요컨대 

양적 팽창보다 질적 가치에 주목한 축제였다는 설명이다. 소리축제는 스스로에게 이 전략과 과제를 

부여하고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과 전문가 및 애호가 그룹, 일반 시민들 사이의 평가가 필연적으로 

엇갈릴 수밖에 없는 딜레마를 감수했다. ‘예술제’로서의 그림은 선명해졌고, 주말은 물론 평일 밤낮을 

가리지 않고 가동되던 ‘축제’의 그림은 다소 희미해졌다. 소리축제특도 "전략적 선택이었지만 ‘축제성’의 

아쉬움은 긴 안목을 갖고 두고두고 고민해야 할 부분이 됐다. "고 밝힌다.


소리축제측은 "코로나 이전과 비교하면 유료 객석 점유율에서 평균 약 15% 가량이 상승해 목적성을 가진 

유료 관람층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는 올해 소리축제가 표방한 ‘예술제’로의 의미와 

가치를 보다 설득력 있게 뒷받침해 주는 부분으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공연 편성의 측면에서 보면 

갈수록 다양화하는 관객들의 기호에 기민하게 대응하는 한편 새로운 음악적 경향을 만들어 보여주기 위한 

시도에서 높은 점수를 줄만 하다. 그러나 평일 낮 공연이나 체험, 먹을거리 등 ‘축제’라는 이름으로 기대해 

온 다양한 부대적인 즐거움을 어떤 새로운 경험과 만족감으로 채워줄 지가 고민거리로 남게 됐다.  


기사원문보기 https://www.pressian.com/pages/articles/2022092515315389714?utm_source=naver&utm_medium=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