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예약하기
프로그램명
 
일시
신청자명
연락처
- -
예약인원
비밀번호
(4자리)
예약하기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
안내사항

관람을 원하는 프로그램의 ‘예약’ 버튼을 클릭한 후 정보를 입력하시면 현장에서 티켓으로 교환 가능한 문자가 발송됩니다. 공연 당일 해당 문자를 소지하시고 관람 20분전까지는 반드시 티켓으로 교환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선착순으로 마감됩니다. ‘마감’이라고 표시된 프로그램은 예약할 수 없습니다.(예약 취소 및 공석 발생 시 현장 참여 가능)

공연은 1인 4매, 체험의 경우 1인 2매로 예약 인원이 제한됩니다.

체험은 체험에 참여하실 인원만 신청바랍니다. 체험에 참여하지 않아도 현장 동행이 가능하니 어린이를 동반하는 부모님께서는 이점 유의하여 예약 바랍니다.

티켓 분실 시 어떠한 사유에도 재 발행이 불가하며, 티켓 미소지 시 공연장 입장이 불가하오니 티켓 보관에 유의하여주시기 바랍니다.

관람 20분전까지 티켓 미 수령 시 티켓은 현장 배부용으로 전환됩니다. 반드시 사전에 티켓을 수령 받으시기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개별 공연(체험)별로 관람 전일 5시에 마감됩니다. 신청 시 참고 바랍니다.

공연 당일 티켓 교환은 공연 1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공연 20분전부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신청 취소를 원할 경우 ‘ 나의사전예약리스트’ 페이지에서 반드시 삭제 바랍니다.

단체 예약은 별도 문의전화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사전예약 완료
 
예약확인은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안내사항

관람을 원하는 프로그램의 ‘예약’ 버튼을 클릭한 후 정보를 입력하시면 현장에서 티켓으로 교환 가능한 문자가 발송됩니다. 공연 당일 해당 문자를 소지하시고 관람 20분전까지는 반드시 티켓으로 교환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선착순으로 마감됩니다. ‘마감’이라고 표시된 프로그램은 예약할 수 없습니다.(예약 취소 및 공석 발생 시 현장 참여 가능)

공연은 1인 4매, 체험의 경우 1인 2매로 예약 인원이 제한됩니다.

체험은 체험에 참여하실 인원만 신청바랍니다. 체험에 참여하지 않아도 현장 동행이 가능하니 어린이를 동반하는 부모님께서는 이점 유의하여 예약 바랍니다.

티켓 분실 시 어떠한 사유에도 재 발행이 불가하며, 티켓 미소지 시 공연장 입장이 불가하오니 티켓 보관에 유의하여주시기 바랍니다.

관람 20분전까지 티켓 미 수령 시 티켓은 현장 배부용으로 전환됩니다. 반드시 사전에 티켓을 수령 받으시기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개별 공연(체험)별로 관람 전일 5시에 마감됩니다. 신청 시 참고 바랍니다.

공연 당일 티켓 교환은 공연 1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공연 20분전부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신청 취소를 원할 경우 ‘ 나의사전예약리스트’ 페이지에서 반드시 삭제 바랍니다.

단체 예약은 별도 문의전화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
나의 사전예약 검색
신청자명
연락처
- -
비밀번호
(4자리)
검색
안내사항

사전예약 시 입력하셨던 이름, 연락처, 비밀번호(4자리)로 신청내역 검색이 가능합니다.

신청 취소는 예약 마감일(10월05일)까지 가능하며 수정 시에는 인원만 수정이 가능합니다.

신청자명 또는 연락처 수정 시에는 삭제 후 다시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ENG

 

언론 속 소리

[YTN] 설 자리 줄어가는 예술인들?...
관리자 | 2020-11-24 10:17:41 | 80

[앵커]
코로나19 때문에 여러 사람이 한꺼번에 모이는 데 거부감이 커지면서 문화·예술이 설 자리가 점점 좁아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공연 기회가 위축된 사람들을 위한 공연 부스가 설치됐는데 예술인들의 한풀이 현장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김민성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찬바람이 부는 전주역 광장.

하지만 사방이 막힌 아크릴 부스 안 만큼은 타악기 소리로 뜨겁습니다.

지난 1일부터 시작해 열아흐레간 열리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일구일구 챌린지'입니다.

전국에서 모인 예술팀이 두 개로 나뉜 공연장을 각각 40분씩 번갈아 이용합니다.

관객에게 선보이는 '무대'이기도 하지만, 그보다는 안에 들어간 사람들을 위한, 이를테면 '개인 작업실' 같은 공간입니다.

코로나19로 사실상 갇혀 지내던 8백여 팀들, 정말 오랜만에 신이 났습니다.

이곳 공연 부스에서 단지 공연만 하는 게 아니라, 예술인으로 살아가는 삶의 이유를 다시 확인하는 겁니다.

오랜만의 공연 기회, 관객이 많고 적은 건 별로 중요하지 않습니다.

지난 1년간 묵혀둔 열정을 한바탕 쏟아내며 오랜 침잠에서 깨어납니다.

[이 산 / 퍼포먼스 아티스트 : 올해 처음 (공연)이어서 설레고 긴장되고 그런 마음이 여전히 계속 있는 거 같아요. 오늘 한 작업에 대한 생각을 더 하게 되고. 더 무거워지는 거 같아요, 거꾸로. 그런데 기분은 좋습니다.]

이번 챌린지는 아리랑 고개 같은 코로나19 시대를 극복하자는, 주최 측 전주세계소리축제가 낸 숙제이자 응원입니다.

[박종대 / 타악연희원 '아퀴' 대표 : 이런 시간을 헛되이 보낼 수는 없기에 그동안 못했던 연습이나, 해오고 싶던 작품활동, 자신이 부족했던 점을 채워가는 시간으로….]

기다림 속에서 내일을 빚어가는 것.

끝 모를 터널을 달리는 예술인들의 생존 비법입니다.

YTN 김민성[kimms0708@ytn.co.kr]입니다.


[기사원문보기] https://science.ytn.co.kr/program/program_view.php?s_mcd=0082&s_hcd=&key=202011161630439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