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판소리다섯바탕]
권송희 <수궁가>

[젊은판소리다섯바탕]
권송희 <수궁가>

10월 06일(14:00, 편백나무숲(오송제))

전체관람가 무료

공연소개

[젊은판소리다섯바탕]


편백나무숲에서 즐기는 젊은 소리꾼들의 청량한 무대


치열한 경쟁을 뚫고 선발된 실력있는 젊은 소리꾼들의 무대가 편백나무숲에서 펼쳐진다.


판소리다섯바탕이 명인들의 농익은 판소리를 선보이는 무대라면 젊은판소리다섯바탕은 판소리에 대한 뜨거운 열정으로 각자의 길을 나아가는 젊은 소리꾼들의 무대다.

어디에 내놓아도 흠잡을 데 없는 뛰어난 기량을 갖춘 이들의 소리를 들어보면 판소리의 미래가 결코 어둡지 않다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공연이 진행되는 편백숲은 소리축제의 핫플레이스!

청량한 공기맑은 숲속에서 쉼표처럼 머물며 소리 한 바탕의 멋과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시간.


<권송희 '수궁가'>


<수궁가>는 권송희가 부른다.

김수연, 유미리, 조주선, 정회석, 김명자 등 여러 사람으로부터 소리를 배웠다.

한양대학교 국악과와 동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마쳤고, 서울대학교 박사 과정을 수료하였다.


다양한 실험으로 전통 판소리에 얽매이지 않고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다.

맑은 목에 상청이 좋고, 흥겨운 느낌을 잘 표현한다는 평을 받았다.


이번에 부를 <수궁가>는 김수연으로부터 이어받은 박초월 바디 <수궁가>이다.

목이 맑고 상청이 좋아 박초월 바디 <수궁가>를 잘 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축제기간동안 편백나무 숲에서 매일 오후 2시, 젊은판소리다섯바탕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출연진/스태프

이미지

권송희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박사과정 수료

권송희 판소리 Lab대표, 이날치 밴드 동인

전주세계소리축제 프론티어 수림문화재단상

승달 국악대제전 일반부 대상(문화부장관상)

안숙선의 작은 창극 춘향춘향역 주연-국립국악원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 기억의 여정’ part 구음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드라곤킹> 공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