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예약하기
프로그램명
 
일시
신청자명
연락처
- -
예약인원
비밀번호
(4자리)
예약하기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
안내사항

관람을 원하는 프로그램의 ‘예약’ 버튼을 클릭한 후 정보를 입력하시면 현장에서 티켓으로 교환 가능한 문자가 발송됩니다. 공연 당일 해당 문자를 소지하시고 관람 20분전까지는 반드시 티켓으로 교환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선착순으로 마감됩니다. ‘마감’이라고 표시된 프로그램은 예약할 수 없습니다.(예약 취소 및 공석 발생 시 현장 참여 가능)

공연은 1인 4매, 체험의 경우 1인 2매로 예약 인원이 제한됩니다.

체험은 체험에 참여하실 인원만 신청바랍니다. 체험에 참여하지 않아도 현장 동행이 가능하니 어린이를 동반하는 부모님께서는 이점 유의하여 예약 바랍니다.

티켓 분실 시 어떠한 사유에도 재 발행이 불가하며, 티켓 미소지 시 공연장 입장이 불가하오니 티켓 보관에 유의하여주시기 바랍니다.

관람 20분전까지 티켓 미 수령 시 티켓은 현장 배부용으로 전환됩니다. 반드시 사전에 티켓을 수령 받으시기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개별 공연(체험)별로 관람 전일 5시에 마감됩니다. 신청 시 참고 바랍니다.

공연 당일 티켓 교환은 공연 1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공연 20분전부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신청 취소를 원할 경우 ‘ 나의사전예약리스트’ 페이지에서 반드시 삭제 바랍니다.

단체 예약은 별도 문의전화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사전예약 완료
 
예약확인은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안내사항

관람을 원하는 프로그램의 ‘예약’ 버튼을 클릭한 후 정보를 입력하시면 현장에서 티켓으로 교환 가능한 문자가 발송됩니다. 공연 당일 해당 문자를 소지하시고 관람 20분전까지는 반드시 티켓으로 교환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선착순으로 마감됩니다. ‘마감’이라고 표시된 프로그램은 예약할 수 없습니다.(예약 취소 및 공석 발생 시 현장 참여 가능)

공연은 1인 4매, 체험의 경우 1인 2매로 예약 인원이 제한됩니다.

체험은 체험에 참여하실 인원만 신청바랍니다. 체험에 참여하지 않아도 현장 동행이 가능하니 어린이를 동반하는 부모님께서는 이점 유의하여 예약 바랍니다.

티켓 분실 시 어떠한 사유에도 재 발행이 불가하며, 티켓 미소지 시 공연장 입장이 불가하오니 티켓 보관에 유의하여주시기 바랍니다.

관람 20분전까지 티켓 미 수령 시 티켓은 현장 배부용으로 전환됩니다. 반드시 사전에 티켓을 수령 받으시기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개별 공연(체험)별로 관람 전일 5시에 마감됩니다. 신청 시 참고 바랍니다.

공연 당일 티켓 교환은 공연 1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공연 20분전부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신청 취소를 원할 경우 ‘ 나의사전예약리스트’ 페이지에서 반드시 삭제 바랍니다.

단체 예약은 별도 문의전화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
나의 사전예약 검색
신청자명
연락처
- -
비밀번호
(4자리)
검색
안내사항

사전예약 시 입력하셨던 이름, 연락처, 비밀번호(4자리)로 신청내역 검색이 가능합니다.

신청 취소는 예약 마감일(10월05일)까지 가능하며 수정 시에는 인원만 수정이 가능합니다.

신청자명 또는 연락처 수정 시에는 삭제 후 다시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ENG

 

언론 속 소리

[전북일보][스페이스 공감] 2019 전주세계소리축제 - 광대의 노래 '바람의 길'
관리자 | 2019-11-12 10:29:23 | 63

올해로 18회째를 맞이하고 있는 ‘전주세계소리축제’의 프로그램 중 하나인 「광대의 노래」는 예술의 전통과 실험이 공존하는 자리를 마련한다는 취지로 특별 기획된 공연이다. 2019년 「광대의 노래」에서는 ‘바람의 길’이라는 타이틀로 세계의 관악 명인들이 등장, 독창적인 연주를 펼쳤다.

첫 무대는 대만의 전통음악을 이끌어갈 차세대 뮤지션으로 꼽히는 ‘층 치엔 윈’이 열렸다. 층 치엔 윈은 중국 태평소인 ‘수오나’로 중국 전통 민요 두 곡을 역동적이면서도 섬세하게 연주하며 좌중을 압도했다. 세션으로 참여한 창 야 위안(생황), 청 페이 윈(양금)과의 호흡도 돋보였다.

다음으로는 스웨덴의 플루트·색소폰 연주자이자 작곡가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앤더스 해그베르그’가 무대에 올랐다. 그는 ‘베이스 플루트’와 ‘콘트라베이스 플루트’로 즉흥 연주를 펼쳤다. 대중적으로 알려진 ‘플루트’와 달리 거대한 크기가 특징인 두 악기를 자유자재로 연주하는 모습에 관객은 눈을 떼지 못했다. 이날 공연에서는 대금 연주자 ‘이창선’과의 협연도 이뤄졌다.

세계적인 관악 명인들이 모이는 자리인 만큼 독특한 악기가 계속해서 등장했다. 영화 ‘티베트에서 7년은’의 음악으로 잘 알려진 명상 음악가 ‘나왕 케촉’은 원초적이면서도 깊은 소리가 나는 ‘티베트 플루트’를 연주했다. 나왕 케촉은 티베트인 최초로 그래미상 후보에 오르는 등 전 세계에 티베트 음악을 널리 전파하고 있는 세계적인 명상음악가이자, 음악으로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는 인권 운동가이기도 하다. 연주 도중에 'May all be kind to each other(우리는 모두 서로에게 친절할 수 있다)'라는 문구를 읊으며 관객에게 깊은 울림을 주었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뮤지션으로는 색소포니스트 ‘강태환’이 무대에 올랐다. 프리 재즈의 대가로 불리는 그는 이날 공연에서도 숨을 쉬지 않고 긴 시간을 연주하는 독창적인 연주 스타일을 선보였다. 무형문화재 제30호 여창 가곡 이수자인 ‘강권순’이 강태환의 연주에 맞춰 창을 하는 특별한 협동 공연도 이어졌다.

이날 공연의 피날레를 장식한 것은 앤더스 해그베르그, 나왕 케촉, 강태환의 협연이었다. 각각 베이스 플루트, 티베트 플루트, 알토 색소폰을 연주하며 즉흥적으로 호흡을 맞췄다. 10분이 넘게 이어지는 즉흥 연주에 관객은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전북일보(http://www.jjan.kr)


[기사원문보기]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2066669&sc_section_code=S1N36&sc_sub_section_code=S2N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