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예약하기
프로그램명
 
일시
신청자명
연락처
- -
예약인원
비밀번호
(4자리)
예약하기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
안내사항

관람을 원하는 프로그램의 ‘예약’ 버튼을 클릭한 후 정보를 입력하시면 현장에서 티켓으로 교환 가능한 문자가 발송됩니다. 공연 당일 해당 문자를 소지하시고 관람 20분전까지는 반드시 티켓으로 교환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선착순으로 마감됩니다. ‘마감’이라고 표시된 프로그램은 예약할 수 없습니다.(예약 취소 및 공석 발생 시 현장 참여 가능)

공연은 1인 4매, 체험의 경우 1인 2매로 예약 인원이 제한됩니다.

체험은 체험에 참여하실 인원만 신청바랍니다. 체험에 참여하지 않아도 현장 동행이 가능하니 어린이를 동반하는 부모님께서는 이점 유의하여 예약 바랍니다.

티켓 분실 시 어떠한 사유에도 재 발행이 불가하며, 티켓 미소지 시 공연장 입장이 불가하오니 티켓 보관에 유의하여주시기 바랍니다.

관람 20분전까지 티켓 미 수령 시 티켓은 현장 배부용으로 전환됩니다. 반드시 사전에 티켓을 수령 받으시기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개별 공연(체험)별로 관람 전일 5시에 마감됩니다. 신청 시 참고 바랍니다.

공연 당일 티켓 교환은 공연 1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공연 20분전부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신청 취소를 원할 경우 ‘ 나의사전예약리스트’ 페이지에서 반드시 삭제 바랍니다.

단체 예약은 별도 문의전화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사전예약 완료
 
예약확인은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안내사항

관람을 원하는 프로그램의 ‘예약’ 버튼을 클릭한 후 정보를 입력하시면 현장에서 티켓으로 교환 가능한 문자가 발송됩니다. 공연 당일 해당 문자를 소지하시고 관람 20분전까지는 반드시 티켓으로 교환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선착순으로 마감됩니다. ‘마감’이라고 표시된 프로그램은 예약할 수 없습니다.(예약 취소 및 공석 발생 시 현장 참여 가능)

공연은 1인 4매, 체험의 경우 1인 2매로 예약 인원이 제한됩니다.

체험은 체험에 참여하실 인원만 신청바랍니다. 체험에 참여하지 않아도 현장 동행이 가능하니 어린이를 동반하는 부모님께서는 이점 유의하여 예약 바랍니다.

티켓 분실 시 어떠한 사유에도 재 발행이 불가하며, 티켓 미소지 시 공연장 입장이 불가하오니 티켓 보관에 유의하여주시기 바랍니다.

관람 20분전까지 티켓 미 수령 시 티켓은 현장 배부용으로 전환됩니다. 반드시 사전에 티켓을 수령 받으시기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개별 공연(체험)별로 관람 전일 5시에 마감됩니다. 신청 시 참고 바랍니다.

공연 당일 티켓 교환은 공연 1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공연 20분전부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신청 취소를 원할 경우 ‘ 나의사전예약리스트’ 페이지에서 반드시 삭제 바랍니다.

단체 예약은 별도 문의전화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
나의 사전예약 검색
신청자명
연락처
- -
비밀번호
(4자리)
검색
안내사항

사전예약 시 입력하셨던 이름, 연락처, 비밀번호(4자리)로 신청내역 검색이 가능합니다.

신청 취소는 예약 마감일(10월05일)까지 가능하며 수정 시에는 인원만 수정이 가능합니다.

신청자명 또는 연락처 수정 시에는 삭제 후 다시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ENG

 

언론 속 소리

[조선일보]‘바람, 소리’ 전주세계소리축제 프로그램 공개
관리자 | 2019-07-12 17:19:51 | 141

10월 2∼6일 130여회 공연…종교음악·농악 특집 구성


‘2019 전주 세계소리축제’ 프로그램이 11일 공개됐다. 박재천 소리축제 집행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관악기를 중심으로 동서양을 아우르는 음악으로 프로그램을 짰다"고 밝혔다.


전주 세계소리축제 프로그램을 설명하고 있는 박재천 위원장./ 연합뉴스
전주 세계소리축제 프로그램을 설명하고 있는 박재천 위원장./ 연합뉴스



올해엔 ‘바람, 소리(Wish on the Winds)’라는 주제로 오는 10월 2일부터 닷새 동안 130회 공연이 열린다. 바람(Wind)을 동력으로 하는 관악기 음악과 인류의 바람(Wish)을 담은 종교음악·농악을 집중 편성했다.

개막공연 ‘바람, 소리’에선 축제에 참여하는 예술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공연을 펼친다. 우리 소리와 세계 음악의 협주가 이어지면서 장대한 선율을 보여줄 예정이다.

소리축제의 간판 공연인 ‘판소리 다섯 바탕’은 개막 이튿날부터 한국소리문화전당 모악당에서 열린다. 판소리 명창들이 제자와 함께 꾸미는 특별한 무대다.

이난초 명창과 제자 임현빈이 ‘수궁가’를, 송순섭 명창과 이자람은 ‘적벽가’, 조통달 명창과 유태평양은 ‘흥부가’를 구성지게 선보인다. 김영자 명창과 김도현의 ‘심청가’, 김명신 명창과 정상희의 ‘춘향가’도 무대에 오른다.

‘젊은 판소리 다섯 바탕’에선 10:1의 경쟁률을 뚫고 무대에 오르는 젊은 소리꾼을 만날 수 있다. 이성현(심청가), 김율희(흥부가), 정윤형(적벽가), 최잔디(춘향가), 권송희(수궁가)의 공연이 펼쳐진다.

종교음악과 농악도 관객을 만날 채비를 마쳤다. 세계무대로 데뷔한 그룹 ‘이베리 콰이어’는 수도사들이 부르던 다성음악(polyphony)의 울림을 10월 4일 재현한다.

임실필봉농악과 남원농악, 정읍농악, 고창농악, 이리농악은 축제 첫날부터 마지막 날까지 야외무대에서 흥겨운 공연을 이어간다.

한 무대에서 동·서양음악이 어우러지는 ‘광대의 노래’도 관객을 기다린다.

‘프리재즈’의 거장 강태환과 강권순 명인, 재즈 플루티스트인 앤더스 해그베르그와 대금 연주자 이창선, 티베트 출신의 세계적인 뉴에이지 음악가 나왕 케촉과 즉흥춤의 대가 여미도가 각각 이색적인 무대를 선사한다. 광대의 노래는 추후 ‘EBS 스페이스공감’을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올해로 10년을 맞는 ‘소리프론티어’에서는 역대 수상팀이 출연한다. 소리프론티어는 창작 국악과 월드뮤직 음악가의 세계 진출을 목표로 한국음악 미래를 짊어질 젊은 아티스트를 발굴하는 프로그램이다.

축제는 록 음악과 한국 전통 음악을 엮은 폐막공연 ‘록&시나위’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김정엽 기자 



기사원문보기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7/11/2019071102150.html?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