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언론 속 소리

[노컷뉴스]2018 전주세계소리축제 '소리판타지', 주제·포스터 확정
관리자 | 2018-06-04 09:47:41 | 130

2018 전주세계소리축제의 주제인 '소리판타지(Sori Fantasy)'를 형상화한 포스터. (전주세계소리축제 조직위 제공)


2018 전주세계소리축제가 올해 축제의 방향을 담은 주제로 '소리 판타지(Sori Fantasy)'를 선정하고 이를 시각적으로 완성한 메인 포스터를 확정 발표했다. 


전주세계소리축제 조직위는 3일 올해 축제의 주제인 '소리 판타지'는 소리를 통해 연상할 수 있는 기분 좋은 공상의 세계를 그려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음악이 주는 다채로운 개인적 상상과 영감의 세계를 관람객과 나누고 어우러지는 대동의 판을 선보이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리축제는 이를 위해 축제공간의 상징이자 교차로인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놀이마당을 대형 더블 스테이지로 구성해 국경·세대·장르를 초월한 국내외 음악가들이 쉴 새 없는 음악의 향연을 펼치게 할 계획이다. 

축제가 안겨주는 일탈과 놀이, 공동체 문화의 꽃이 놀이마당에서 해방구처럼 꽃피고 분출되도록 하겠다는 전략으로 국내 전통음악과 해외 낯선 음악들이 A무대와 B무대를 종횡무진 누비며 소리가 전하는 판타지의 세계로 안내한다는 복안이다.  


포스터는 이러한 주제의식과 지향을 충실히 녹여내면서 시각적 이미지를 통해 주제의식을 최대한 선명하게 드러내는데 주안점을 뒀다. 

특히 2018 전주세계소리축제의 메인 포스터는 각기 다른 색과 패턴들을 조합해 '소리'를 매개로 한 판타지의 이미지를 형성하고 있다.

파장과 진동, 오선지, 데시벨 등 '소리'로 연상되는 다양한 형태의 패턴들로 표현된 'Sori Fantasy' 타이포그래피는 음악을 넘어선 모든 소리의 영역을 수용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소리축제 관계자는 "'소리 판타지'는 소리가 주는 다채로운 공상과 상상, 영감의 이미지들을 상징하고 이들이 어우러져 즐거운 대동의 판이 벌어지는 곳을 의미한다"며 "포스터 디자인에 이 같은 주제의식을 시각적으로 잘 전달하기 위해 고심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전주세계소리축제는 10월 3~7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과 전라북도 14개 시군에서 다채롭게 펼쳐진다.


기사원문보기 http://www.nocutnews.co.kr/news/4979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