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언론 속 소리

[노컷뉴스]전주세계소리축제 '2018 문화동반자사업' 선정
관리자 | 2018-05-16 13:55:11 | 160


전주세계소리축제의 한 장면. (사진=자료사진)



전주세계소리축제가 아시아 개발도상국 문화인력의 기량 향상을 돕고, 이들을 통한 한국문화의 확산에 나선다. 

전주세계소리축제 조직위는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주관하는 '2018 문화동반자사업' 운영기관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2018 문화동반자사업'은 전 세계의 공적개발 원조를 받는 나라의 문화예술전문가들이 일정 기간 한국에 체류하면서 전문 연수과정을 이수하는 프로그램으로, 개발도상국의 아티스트를 육성해 교류지점을 만들고 한국문화에 대한 이해와 협력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소리축제는 지난 4월말 '2018 아시아 소리프로젝트(Asia SORI Project)' 사업기획안을 제출하면서 인도네시아, 베트남, 몽골, 스리랑카, 우즈베키스탄 등 총 5개국 6명의 아티스트가 참여할 수 있는 '아시아 전통음악 창작 레지던시'를 진행하겠다고 제안해 최근 선정됐다.

소리축제의 '2018 아시아 소리프로젝트'는 6월 중 참가자를 선발해 7월부터 본격적인 프로젝트에 돌입하게 된다. 최종 선발된 해외 예술인들은 약 5개월간 전주에 머물면서 리서치와 워크숍을 통한 공동의 창작 활동, 지역문화 체험과 지역 아티스트와의 교류, 한국어 수업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이수하게 된다.  


소리축제는 이를 위해 전북지역의 다양한 유관기관과 연계해 한국전통음악 이론 수업, 악기 강습, 불교음악 워크숍 등을 진행해나갈 예정이다. 

박재천 소리축제 집행위원장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아시아 지역 예술인들의 개인적 기량이 성장하고, 국제 협력프로젝트를 통한 창의적인 예술 작업의 모델을 제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원문보기

http://www.nocutnews.co.kr/news/4970244